한채영 'BIBIDIBABIDI 한 채널' 오픈
신세경·한예슬 등 여배우 유튜버 ↑
다양한 모습으로 구독자에게 친근감
한채영 유튜브 채널 오픈 /사진='BIBIDIBABIDI 한 채널' 영상 캡처

한채영 유튜브 채널 오픈 /사진='BIBIDIBABIDI 한 채널' 영상 캡처

여배우들의 '유튜브 사랑'이 이어지고 있다. 배우 한채영이 자신만의 유튜브 채널 'BIBIDIBABIDI 한 채널'을 오픈하며 여배우 유튜버 대열에 합류했다.

한채영은 'BIBIDIBABIDI 한 채널'(이하 '한채널')을 통해 K-뷰티 스타로서 밝히는 솔직한 뷰티 노하우, 골프를 비롯한 운동 콘텐츠, 자유로운 일상 브이로그(VLOG)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올린 첫 영상에서 그는 "제 안의 크리에이티브한 모습을 보여 드리고자 (유튜브를)시작하게 됐다. 제가 좋아하는 것들, 저에 대한 소중한 일상부터 제 생각들까지 많은 모습들을 여러분에게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근 올린 영상들에서는 수준급의 네일 아트 실력과 헛스윙을 날리는 골프 허당의 귀여운 반전미까지 등 오직 '한채널'에서만 만날 수 있는 모습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최근 유튜브는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창구로 여배우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연기 이외의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가기에 제격이기 때문. 브라운관 속에서 멀게만 느껴지던 여배우들도 유튜브 콘텐츠 안에서는 잠시나마 친근한 언니, 동생으로 마주하게 된다.
신세경 유튜브 /사진= '신세경 sjkuksee' 영상 캡처

신세경 유튜브 /사진= '신세경 sjkuksee' 영상 캡처

원조 여배우 유튜버로 유명한 배우 신세경의 채널 '신세경 sjkuksee'은 지난해 10월 개설돼 현재 67만 명의 구독자 수를 자랑한다. 한 달에 한 번가량 업로드 되지만, 직접 촬영과 편집까지 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관심을 모았다. 소소하고 편안한 느낌의 영상으로 가득해 많은 인기를 받고 있다.

신세경 이후에도 한예슬, 이하늬, 천우희 등이 여배우 유튜버 계보를 잇고 있다. 배우 한예슬은 채널을 개설한 지 얼마 안 됐는데도 벌써 46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 메이크업부터 운동, 여행, 일상까지 다양한 시도로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천우희는 '취미 찾기 프로젝트'라는 확실한 방향성을 갖고 채널을 꾸려가고 있다. 주제에 맞게 당구, 사격 등 다양한 취미 활동을 직접 체험하며 솔직하고 털털한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이하늬도 배우로서의 일상과 비하인드 에피소드 등을 공개해 왔다. 특히 메이크업 아티스트, 스타일리스트 등 주변인들의 출연이 이하늬 콘텐츠의 쏠쏠한 관전포인트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