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
"암호화폐, 기축통화와 함께 공존할 것"
"기술혁신 수용, 안정성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
한경닷컴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 주최하는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이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오정근 금융 ICT융합학회 회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한경닷컴이 창립 20주년을 맞아 법무법인 율촌과 공동 주최하는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이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오정근 금융 ICT융합학회 회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가까운 미래에는 국제기축통화에 가상화폐(암호화폐)가 포함될 것입니다."

오정근 금융 ICT융합학회 회장(사진)은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19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에서 강연자로 나서 "암호화폐가 기축통화와 공존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암호화폐는 금융산업은 물론 국제통화금융 제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 회장은 "화폐는 거래 효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해왔다. 상품화폐에서 금속화폐, 법정화폐를 거쳐 디지털 화폐로 진화하고 있다"면서 "암호화폐의 경우 기술혁신을 수용하면서 안정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봤다.

국제결제은행(BIS)의 최근 보고서를 근거로 들었다. BIS는 분산원장기술(DLT)과 결합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가 지급 결제 효율성을 높이고, 특히 현금이 사라지는 국가에서 안정적이고 편리한 결제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오 회장은 '제3의 기축통화'가 필요하다는 금융시장 요구도 국제기축통화로서 암호화폐의 확산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경상적자를 허용하지 않고 국제 유동성 공급을 중단하면 세계 경제는 크게 위축된다. 적자 상태가 지속돼 기축통화인 달러가 과잉 공급되면 달러화 가치가 하락해 준비자산으로서 신뢰도가 저하되는 딜레마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과 일본이 스테이블 코인(가치변동이 제한적인 암호화폐)에 집중하는 것은 기축통화를 장악하기 위한 시도"라며 "미국도 기술혁신의 대세를 막진 못할 것"이라고 했다.

단 암호화폐 성장에는 '투자자 보호'가 필수라고 짚었다. 그는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소 등록·인가 등을 통해 거래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한국도 투자자 보호를 위해 조속히 가이드라인을 법제화해 거래소 등록제나 인가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요건에 미달하는 거래소는 즉각 거래를 중지해 투자자 손실을 막고, 해킹과 파산 등으로 투자자가 입을 손실에 대비한 보험 제도를 구축해야 한다는 조언도 곁들였다.

오 회장은 "한국은 세계적 수준의 암호화폐 거래소를 갖고 있지만 규제 탓에 하락세를 겪고 있다. 지난해 세계 거래소 순위에서 한때 최상위권을 기록한 국내 거래소 빗썸과 업비트는 모두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다"면서 아쉬움을 표했다.

한경 디지털 ABCD 포럼은 한경닷컴 창립 20주년을 맞아 한경닷컴과 법무법인 율촌이 공동개최했다. 국내 산업계 및 학계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AI·블록체인·클라우드·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에 대한 강연과 토론 등으로 진행된다.

포럼에는 하영춘 한경닷컴 대표와 윤세리 법무법인 율촌 명예 대표변호사를 비롯해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오갑수 한국블록체인협회장,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 박수용 한국블록체인학회장,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 등 국내외 인사 500여명이 참석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