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중기중앙회와 소재·부품·장비 중심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

삼성전자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와 손잡고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집중 지원한다.

중기부는 11일 삼성전자를 7호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기업)으로 선정하고, 중기중앙회와 함께 '소재·부품·장비 중심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 中企돕는 '자상한기업' 선정…박영선 "나서줘 감사"

자상한 기업이란 대기업이 보유한 인프라와 프로그램, 노하우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미거래 기업과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2015년 민간기업으론 처음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사업을 시작해 올해 9월까지 총 450억원을 투입, 2천165개 중소기업을 지원했다.

아울러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지원 기업들이 공통으로 공정 최적화와 데이터 분석 등에 어려움을 호소하자 이번엔 고도화 돕기에 나선 것이다.

향후 고도화 지원은 우선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기술 지원에는 스마트공장 3단계 이상 고도화를 위한 전담인력 배정, 스마트공장 종합상담센터인 '스마트 365센터'(가칭) 설치, 현장 중심의 맞춤 교육 프로그램 등이 포함됐다.

업종·조합별 클라우드 서버를 구축해 중기부에서 추진 중인 제조 데이터센터와 연결·이관하는 계획도 담겼다.

삼성전자는 '스마트공장 판로 지원 전담조직'을 통해 제품의 바이어 매칭과 판로도 지원한다.

또 매년 '스마트공장 엑스포'를 개최해 국내 중소기업 제품과 글로벌 바이어와의 연결도 도울 계획이다.

이 밖에도 전북과 부산, 구미에 있는 국립공고 3개교에 특화 교육과정과 연계한 스마트공장 교육프로그램을 신설해 운영시스템과 센서 활용, 장비제어 등을 교육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中企돕는 '자상한기업' 선정…박영선 "나서줘 감사"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함께 잘 사는 문화를 만드는 것이 중기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면서 "그런 면에서 자상한 기업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 브랜드로 자리 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스마트공장을 비롯해 인공지능(AI)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접속·활용하느냐에 따라 대한민국이 4차산업혁명의 패권 국가가 될 수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삼성전자가 스마트공장 고도화로 자상한 기업으로 나서줘 더욱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전통 제조업이 스마트공장을 하면서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이제는 누구나 하고 싶어한다"며 "중기중앙회는 스마트공장과 관련해 중소기업 현장의 애로와 개선사항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일본 수출규제 등 글로벌 환경이 많은 어려움을 주는 상황에서 정부가 기업 활력을 북돋기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하고 있다"면서 "삼성전자는 다양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들이 제조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