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전문가 궈밍치 "모서리 평평한 디자인" 전망
내년 아이폰 신작에 '아이폰4 금속 프레임' 돌아오나

내년에 출시될 아이폰은 '아이폰 4'와 비슷하게 평평한 금속 프레임을 두른 새로운 디자인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고 경제매체 CNBC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 전문가로 유명한 궈밍치 TF 인터내셔널 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새 아이폰의 폼팩터(하드웨어의 크기와 형태)는 아이폰 11과 마찬가지로 전면 및 후면 유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이들 전·후면 유리 덮개를 연결하는 금속 프레임은 아이폰 11처럼 곡선 형태가 아니라 아이폰 4처럼 평평하면서도 복잡한 디자인이 될 것이라고 궈밍치는 전망했다.

궈밍치는 "금속 프레임의 표면은 현재의 곡선 모양 대신에 아이폰 4의 메탈 프레임처럼 평평한 형태로 바뀔 것"이라고 보고서에 썼다.

애플은 지난해 출시한 아이패드 프로에도 이와 비슷하게 전·후면 패널과 직각을 이루는 평평한 금속 프레임을 채용했다.

그는 이런 새 디자인이 내년에 나올 아이폰의 판매 촉진 요소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내년 하반기 아이폰 판매량이 올해 같은 시기보다 15% 증가한 8천500만 대가 될 것으로 추정했다.

내년 아이폰의 프레임은 또 5G(5세대 이동통신) 안테나를 지원하도록 변경되면서 제조 공정의 비용이 상승할 것으로 궈밍치는 내다봤다.

궈밍치는 애플 제품의 특징을 정확히 예측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애플 공급업체의 주식에 투자하려는 투자자들을 겨냥해 보고서를 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