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랩,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 시민과학프로젝트 시즌2 시작

마이크로바이옴 전문 기업 천랩(대표 천종식)은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을 분석하는 ‘스마일바이오미 시민과학프로젝트 시즌2’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천랩은 이번 연구를 통해 프로바이오틱스 섭취 시 장내 미생물의 균형 상태가 좋아지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참여자에게는 천랩의 정밀 분류 플랫폼 기술로 성분을 분석한 프로바이오틱스 1종이 2주 동안 먹을 수 있는 양 만큼 제공된다.

만 19세 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스마일바이오미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2주 동안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며 관련 내용을 기록하면 장내 미생물 환경의 균형 상태와 프로바이오틱스로 일어난 장내 미생물의 변화에 대한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지난해 4월 처음 시작된 '스마일바이오미 시민과학프로젝트 시즌1'의 경우 시민 1800여 명이 참여하는 등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시즌1에서는 식이 조절, 생활습관 개선 등 참가자가 선택한 프로그램에 따라 변화하는 장내 미생물 환경을 살펴봤다.

이 회사는 유전체 데이터를 바탕으로 장내 미생물 정밀 분류 플랫폼을 구축했다. 총 10만 개 이상의 인간 장내 미생물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하고 있다. 추가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현재 국내 14개 병원과 21개 질환에 대해 공동 연구를 하고 있다.

천랩은 협력 의료기관과 연계해 성인을 대상으로 장내 미생물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서비스 '스마일것'을 지난해 말에 출시한 데 이어 최근 영유아 서비스 '스마일베이비'를 내놨다. 이 회사는 지난달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고 현재 상장예비심사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