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 안저영상 판독 AI 논문 美안과학회지에 실려

의료용 인공지능(AI) 기업 뷰노(대표 이예하)는 자체 개발한 안저 영상 판독기술에 대한 논문이 안과 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미국안과학회지에 게재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논문은 망막의 안저 영상에서 출혈, 망막 신경 위축, 흉터, 혈관 이상 등 12가지 주요 이상 소견을 자동으로 판독하는 딥러닝 모델에 관한 것이다. 이 모델은 진단 정보와 병변 위치를 제공한다. 모델을 개발하는 데 10만 개 이상의 영상에서 얻은 30여만 개의 판독 정보가 사용됐다.

뷰노는 3개의 추가 데이터셋을 활용해 성능을 검증한 것은 물론 전문가의 정확도와 비교하는 작업도 마쳤다. 분류 모델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기준인 AUROC에서는 96.2~99.9%의 결과를 얻었다. 추가 데이터셋에서도 94.7~98.0%의 정확도를 보였다.

회사 관계자는 "병변 위치를 표시하는 기능을 통해 사용자는 모델의 결과값을 신뢰할지 직접 결정할 수 있다"며 "망막 안저 영상을 자동으로 스크리닝하는 시스템으로서 임상적 가치가 뛰어나다"고 했다.

뷰노는 이 기술을 적용한 AI 솔루션 '뷰노메드 펀더스'를 개발하고 현재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안에 허가를 받을 계획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