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들이 가상화폐(암호화폐)가 금융시스템과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8~9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다.

일본 재무성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14개 항목의 공동성명 보고서에는 "암호화폐의 혁신은 금융시스템과 경제에 상당한 이익을 제공할 수 있다" "암호화폐는 글로벌 금융시스템의 안정에 위협을 초래하지 않는다" 등의 내용이 언급됐다.

단 "암호화폐 소비자와 투자자를 보호하고 자금세탁방지(AML) 및 테러자금 조달 방지(CFT)를 위해 경계를 지속할 것"이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보고서는 또 "△AML과 CFT를 위해 암호화폐 관련 기업들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최근 개정한 새 기준을 적용한다 △증권감독위원회(IOSCO)가 암호화폐 거래소와 관련해 투자자 보호 및 시장 무결성에 대해 언급한 보고서를 환영한다 △금융안정위원회(FSB)와 표준기구가 암호화폐 관련 위험을 모니터링하고 필요에 따라 다자간 대응을 위해 노력할 것을 요청한다"고 명시했다.

이는 지난해 7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G20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와 비슷한 기조를 유지한 것이다. 암호화폐의 편익과 AML·CFT 대응 필요성은 확인했으나 구체적 공동 규제 방안을 확정하지는 못했다.

다만 FATF에서 제정한 기준을 국제표준안으로 채택할 것을 시사하면서 업계 시선은 이달 16~21일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는 FATF 총회에 쏠리게 됐다. FATF는 지난 2월 각국 금융 당국이 암호화폐 취급 업소에 금융회사에 준하는 조치를 적용할 것을 요구했으며, 이번 FATF총회에서 구체적 이행 방안을 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