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육사 캠퍼스 전역에
5G 인프라 상반기 구축
VR·AR 기반 전투훈련 가능
육사생도가 15일 SK텔레콤 5G(5세대)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육군사관학교’의 가상현실(VR) 사격훈련을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육사생도가 15일 SK텔레콤 5G(5세대)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육군사관학교’의 가상현실(VR) 사격훈련을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육군사관학교와 함께 군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육군사관학교’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올 상반기 서울 육사캠퍼스 전역에 5G 인프라를 깔 예정이다. 단일 군사시설에 맞춤형 5G 인프라를 전면 구축하는 첫 번째 사례다.

SK텔레콤은 15일 서울 공릉동 육군사관학교 본관에서 ‘5G 기술 기반의 스마트 육군사관학교’ 구축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5G 기술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모빌리티 등을 적용한 육군사관학교다. 양측은 양자암호와 드론 관련 기술을 포함한 5G 및 정보통신기술(ICT) 연구에도 협력한다.

육사는 5G 인프라 구축이 완료되면 VR과 AR을 활용한 실전 같은 미래형 훈련 도입이 가능해진다. 기존의 사격, 전술, 지휘통제 훈련 대신 ‘VRAR 기반 통합전투훈련’이 이뤄진다.

VRAR 기반 통합전투훈련은 VR 기반 정밀사격훈련 시뮬레이터, VR 기반 전술훈련 시뮬레이터, AR 기반 지휘통제훈련 시뮬레이터, 훈련정보 수집 및 훈련효과 분석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훈련자는 멀티스크린 속에서 개인 화기를 가지고 실전과 같은 훈련을 받을 수 있다. AR 기반 지휘통제훈련에서는 눈앞에 3차원 지형을 띄워놓고 실제 작전지를 내려보듯 지휘할 수 있다.

5G 인프라는 생도들의 체력 관리와 교육환경에도 변화를 불러온다. 생도들은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통해 분석한 체력 데이터로 맞춤형 체력관리 정보를 제공받는다. 연 1회 시행하던 체력검정보다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진다.

육사는 또 5G 인프라를 기반으로 ‘스마트 강의실’을 도입한다. 태블릿PC,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지급해 종이가 필요 없는 ‘페이퍼리스(paperless)’ 환경을 구현하기로 했다. 일과 후에는 AI 조교가 개인별 학습 일정도 관리해준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은 “SK텔레콤의 5G 기술로 육군사관학교가 국방의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