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식당 출입도 No"...타다 드라이버는 '택시업계 왕따'?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에 대한 반발심에 물리적 폭력을 휘두른 택시기사가 법적 조치를 받게 됐다.


15일 타다를 운영하는 쏘카 자회사 VCNC는 ”이달 초 타다 드라이버와 승객을 위협한 택시기사를 폭행 및 업무방해죄로 형사 고발했다“고 밝혔다.



VCNC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이달 초 용인 지역에서 일어났다. 당시 한 택시기사가 타다 드라이버에 대해 일방적인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고, 이는 여성을 포함한 외국인 탑승객 5명이 타다에 탑승한 후에도 이어졌다. 해당 폭언·폭행 사태에는 다수의 택시기사가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다 드라이버들은 “언젠가 이런 일이 벌어질 줄 알았다”며 입을 모았다. 택시기사들이 타다 드라이버를 대상으로 공공연한 왕따 행위를 벌여온 건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한 타다 드라이버는 “기사식당에 와 있으며 ‘택시기사도 아닌 게 왜 여기와서 먹느냐’며 눈치를 주는 것이 일상”이라며 “기사식당 앞에 세워놓은 타다 차량이 나가지 못하도록 택시들이 ‘가두리’를 쳐놓은 경우도 봤다”고 전했다.


타다는 현재 보다 고급화된 승차공유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 출시를 위해 서울시 등 각 지자체와 협의 중이다. 택시업계는 “택시업계 생존권을 위협하는 타다 프리미엄 택시 서비스 인가가 허가돼선 안 된다”며 집회를 여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