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고객 눈높이에 맞춘 5G…고품질·서비스 확보할 것"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이 지난 10일 긴급임원회의를 열어 고객 눈높이에 맞춘 5세대(5G) 이동통신 품질과 서비스를 확보할 것을 당부했다.

박 사장은 “최첨단 정보통신기술(ICT) 트렌드와 새로운 통신기술에 대한 관심 및 이해도가 매우 높은 국내 소비자의 애정이 있었기에 세계 최초 5G 상용화가 가능했다”며 “5G를 선택한 고객이 자부심을 느끼도록 1등 사업자의 책임감을 갖고 최고 품질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려면 5G 커버리지, 속도, 콘텐츠, 고객 서비스 등 모든 영역에서 고객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5G 서비스 품질 제고에 최선을 다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고객과의 솔직한 소통”이라며 “5G 시대 초기에 커버리지와 서비스 제반 사항 안내를 통해 고객이 정확하게 이해하고 합리적 의사결정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취지에서 SK텔레콤은 12일부터 5G 서비스가 가능한 지역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5G 커버리지맵’을 공개한다. 5G 커버리지맵은 ‘SK텔레콤 커버리지맵’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사이트에서는 이미 LTE(4G), WCDMA(3G), 와이파이, 브로드밴드 인터넷 등의 커버리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또 5G 기반의 신규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5G 생태계 지원단’을 창설한다. 박 사장이 직접 진두지휘한다. SK텔레콤은 5G 생태계 지원단을 통해 중소·벤처 협력사와 5G 기술·인프라, 연구개발(R&D) 역량을 공유한다. 서비스 기획에서 마케팅에 이르는 전방위적 지원도 할 계획이다.

박 사장은 “우리나라가 5G 최초 상용화를 위해 노력한 이유 중 하나는 5G 생태계를 조기에 활성화해 국내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있다”고 지원단 창설 의미를 설명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