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셀플루 안전성 평가
국제 입찰 참여 자격 얻어
"연내 4가 독감백신도 인증"
SK바이오 '세포배양 독감백신'…세계 최초로 WHO 인증 획득

SK가 독감백신의 국제입찰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세포배양 방식의 3가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사진)가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을 받았다고 10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2017년 9월 WHO의 PQ 인증 절차에 참여해 1년 반에 걸친 심사 과정을 거쳤다. WHO PQ는 백신의 제조과정, 품질, 임상시험 결과를 평가해 안전성 및 유효성을 인증하는 제도다. PQ 인증이 있어야 유니세프(UNICEF), 범미보건기구(PAHO) 등 유엔 산하기관이 주관하는 국제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유정란이 아니라 동물세포를 배양해 생산한 독감백신으로는 처음으로 PQ 인증을 받았다”며 “독감백신 국제입찰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셀플루는 유정란을 사용하지 않고, 최첨단 무균 배양기를 통해 백신을 생산해 항생제나 보존제 투여가 불필요하다. 계란 알레르기가 있어도 접종 가능하고 항생제에 대한 과민반응 우려도 작은 편이다. 또 생산기간이 기존 방식의 절반 수준이어서 유사시 신속하게 생산할 수 있다.

스카이셀플루는 출시 4년여 만에 국내에서만 1800만 도즈(1도즈=1인 접종량) 이상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연내에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인 ‘스카이셀플루4가’와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도 PQ 인증을 획득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