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지난 해 거래액 2591억원 달성

모바일 중고마켓 번개장터는 지난 해 연간 거래액 2591억원을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년보다 90% 늘어난 수치다.


번개장터는 2016년 11월 거래액 집계를 시작한 뒤 26개월 연속 성장을 이어갔다. 2017년 4분기에는 분기별 거래액 500억원을 돌파했고, 지난해 4분기에는 전년 동기보다 54% 증가한 836억원을 기록했다.


번개장터 측은 자체 안심간편결제 서비스인 ‘번개페이’와 안전송금 서비스인 ‘번개송금’ 등을 거치지 않은 개인 간 거래까지 포함했을 때 지난해 전체 거래액을 3000억~4000억원 수준으로 추산하고 있다.


번개장터 관계자는 "모바일 퍼스트에 최적화된 중고거래 서비스를 제공한 점과 다양한 거래신뢰시스템을 구축한 점이 높은 성장세를 이끈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성장세는 최근까지도 이어지는 중이다. 번개장터의 지난 달 거래액은 28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0% 가량 증가했다. 번개장터는 올해 학교, 회사 등 소속 단체 또는 관심사가 동일한 이들끼리 모임을 개설해 물품을 거래할 수 있는 ‘그룹’ 서비스와 직거래 전용 서비스 ‘우리동네’ 등 커뮤니티 기반의 거래시스템을 강화할 계획이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