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테라펀딩, 삼성페이에서도 이용한다

부동산 P2P(개인 간) 금융회사 테라펀딩은 P2P 업계 최초로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삼성페이에 입점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페이 앱(응용프로그램) 왼쪽 상단메뉴로 들어가 금융상품 추천 카테고리 내 새로 개설된 P2P소액 투자 코너를 클릭하면 테라펀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앱 메인에 게시된 테라펀딩 배너광고를 클릭하며 여러 단계를 거치지 않고 바로 들어갈 수 있다. 테라펀딩은 이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부동산 투자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테라펀딩은 국내 최초의 부동산 전문 P2P 투자플랫폼으로 창립 4년 만에 누적 취급액 5000억을 돌파했다. 최근까지 약 3000억원을 상환하는 동안 단 한 건의 원리금 손실도 발생시키지 않아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같은 금융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지난 해 6월 토스와의 제휴를 통해 간편송금 플랫폼과 합작한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삼성페이는 지난 4월 기준으로 유저수 총 1000만명, 누적 결제 금액 18조원를 기록한 국내 대표 모바일 결제 서비스다. 테라펀딩 관계자는 "이번 삼성페이 입점을 통해 2040 신규 투자자를 확보하고 P2P 투자에 대한 대중적 인지도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10만원부터 투자가 가능한 특성을 살려 고액자산가들의 전유물이었던 부동산 투자의 진입장벽을 대폭 낮추겠다"고 밝혔다.


조현상 테라펀딩 전략실장(CSO)는 “테라펀딩의 삼성페이 입점으로 보다 많은 투자자들이 일상에서 소액으로 쉽고 간단하게 부동산 P2P 투자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