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융합의과학원·디지털헬스케어파트너스, '디지털 헬스케어 2018 해커톤' 다음 달 27~28일 열어

성균관대 삼성융합의과학원과 헬스케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전문 엑셀러레이터 디지털헬스케어파트너스(DHP)가 오는 10월 27일부터 28일까지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대강당에서 '제3회 디지털헬스 해커톤 2018'을 연다.

이번 행사에서는 의료인,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이 모여 1박 2일 동안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시제품을 만든다. 첫째 날 전문가 도움 아래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둘째 날 데모 행사와 최종 발표를 거쳐 총 8팀을 선발한다. 대상(상금 300만원)을 비롯해 수상한 팀은 상금, 상품과 함께 DHP로부터 자문을 받을 수 있고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지원사업 신청 시 가산점을 얻는다.

헬스케어 분야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오는 30일까지 홈페이지(www.digitalhealthhack.org)에서 팀 또는 개인으로 참가 신청하면 된다. 참가자는 다음 달 6일에 열리는 팀 빌딩 행사에서 팀을 만들고 온라인 전문가 멘토링을 통해 주제를 선정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최윤섭 DHP 대표파트너는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문제를 풀어내기 쉽지 않은 헬스케어 분야에서 참신한 아이디어로 혁신적인 솔루션을 만드는 팀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사는 삼성융합의과학원과 DHP 외에 삼성서울병원,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 주관사로 참여한다. 네이버D2SF, 테크앤로, 메디블록, 뷰노, 메드트로닉, 아산나눈재단 등에서 후원한다. 자세한 사항은 삼성융합의과학원 디지털헬스학과 대회운영사무국(digitalhealthhack@gmail.com)에 문의하면 된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