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성 찾아 부서이동도 자유로워
"16개 해외법인서 3개월씩 교환근무"…한국로슈진단의 이색 직무교육

한국로슈진단(대표 리처드 유)은 일하기 좋은 직장으로 유명하다. 세계적인 인사 컨설팅 업체 '에이온 휴잇'이 선정하는 '한국 최고의 직장'에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본상을 수상했다. 회사 관계자는 "에이온 휴잇이 올해부터 이 상을 시상하지 않기로 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상을 받지 않아도 좋은 직장인 것은 그대로다. 특히 직원의 역량을 계발할 수 있게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주목할 만하다.

한국로슈진단은 'EDO(Express Development Opportunities)'라는 해외 직무 교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싱가포르,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16개 국가에 있는 법인끼리 직원을 3개월 간 교환한다. 직원들이 다른 나라의 법인에서 일하며 다양한 문화를 경험함으로써 유연한 사고를 기르고 새로운 커리어를 모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게 목표다.

전년도 성과 평가에서 5점 만점에 3점 이상 받은 직원은 지원 가능하다. 지난해 국내 법인 직원 5명이 해외로 갔고 일본 직원 두 명과 베트남 직원 한 명이 한국에 왔다. EDO를 마친 뒤 직원 두 명이 싱가포르와 일본으로 발령 받아 더 넓은 무대에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다른 나라가 아니라 다른 부서로 갈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타부서 직무 체험 프로그램 'IDO(Internal Development Opportunities)'다.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2~4주 동안 다른 부서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거나 한 주를 아예 다른 부서에서 근무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2015년 전직원이 참가한 워크숍에서 제안한 아이디어"라며 "다른 부서는 왜 일을 이렇게 할까 불만을 가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상호 이해를 증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EDO와 마찬가지로 3점 이상 받은 입사 2년차 이상 직원은 누구든 지원할 수 있다. 지난해 16명이 참여했는데 한 직원은 다른 부서에서 자기 적성을 찾아 부서를 옮겼다.

같은 계열사인 로슈제약과 함께 직원의 가능성을 확장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로슈진단과 로슈제약끼리 직원 채용 공고를 공유해 제약에서 진단으로, 진단에서 제약으로 이동할 수 있는 통로를 넓혔다. 또 두 회사 간 순환 근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로슈진단 직원이 로슈제약에서 6개월 일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프로그램을 시행한 뒤 직원 내부 이동이 2배 이상 증가하고 직원의 직무 몰입도가 향상됐다"며 "직원 역량을 강화하는 게 곧 회사가 발전하는 지름길"이라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