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스마트폰 뒷면에 세컨드 디스플레이를 넣는 특허를 출원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뒷면 디스플레이 특허 출원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갤럭시의 새로운 특허를 공개했다”며 “전면과 후면에 디스플레이가 하나씩 있는 스마트폰”이라고 보도했다.

공개된 특허 출원 이미지(사진)를 보면 전면은 디스플레이로 뒤덮인 여느 스마트폰과 다를 바 없다. 차이점은 후면이다. 스마트폰 뒷면에 별도의 디스플레이를 적용한다. 디스플레이 크기는 뒷면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정도다.

후면에 디스플레이를 장착하면 영상통화, 셀프카메라 촬영을 위해 스마트폰에 전면 카메라를 둘 필요가 없어진다. 후면 카메라와 후면 디스플레이로 셀카 촬영과 영상통화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마트폰 전면 화면의 테두리를 없애는 베젤리스를 구현하는 데도 장점이 생긴다. 보통 스마트폰 뒷면에 배치하는 지문인식 센서를 후면 디스플레이에 넣을 수도 있다. 폰아레나는 “후면 디스플레이에 지문 스캐너를 장착하는 방식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이 특허를 언제 적용할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 폰아레나는 “이는 특허 출원일 뿐”이라며 “삼성전자가 이 특허를 언제 적용할지는 예측하기 힘들다”고 했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