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오흥주 동국제약 대표와 강동호 에스바이오메딕스 대표

왼쪽부터 오흥주 동국제약 대표와 강동호 에스바이오메딕스 대표

동국제약(28,800 +0.17%)은 에스바이오메딕스와 세포치료제 사업에 관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세포치료제의 공동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시설 및 경험을 공유하게 된다. 또 임상과 인허가, 판매 등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세포치료제 생산을 위한 우수의약품제조(GMP) 시설을 공유하고, 동국제약은 기존 의약품 개발 및 영업법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번 제휴로 동국제약은 에스바이오메딕스의 중증하지허혈 세포치료제에 대한 국내 판권을 확보하게 됐다.

에스바이오메딕스에서 2016년 한국과학기술연구원으로부터 세포치료제 기술을 이전받았다. 체외에서 배양된 중간엽줄기세포에 대한 것으로, 성장인자 생성량이 많아 중증하지허혈을 비롯한 말초혈관계 허혈성 질환에 탁월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이 기술에 대해 올해 임상시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동국제약은 미래 성장동력으로 세포치료제 개발의 비중을 높일 계획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의 제조 시설을 세포치료제 사업의 허브로 활용해, 한국과 아시아를 전담하는 거점기관으로 만든다는 전략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