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로봇 '소피아'와 1대1 대담

4차 산업혁명 얘기하다가
갑자기 "문재인 대통령 아느냐"

행사 2주전 핵심 질문 전달
준비된 듯한 답변 술술
청중 "로봇을 정치 도구화"

30일 오전 10시 서울 태평로 더플라자호텔에 인공지능(AI) 로봇 ‘소피아’가 모습을 나타냈다. 지능정보산업협회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한 ‘4차 산업혁명, 소피아에게 묻다’ 행사에서다.

소피아는 홍콩에 본사를 둔 핸슨로보틱스가 개발했다. 사람과 비슷한 외모를 지닌 소피아는 60여 가지 감정을 얼굴로 표현하고 AI 챗봇을 적용해 대화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로봇으로는 세계 최초로 시민권을 발급받았고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에 패널로 등장하면서 주목받았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인공지능(AI) 로봇 ‘소피아’와 대화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인공지능(AI) 로봇 ‘소피아’와 대화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이날 행사에서는 박 의원과 소피아 간 1 대 1 대담이 열렸다. 영어로 이뤄진 박 의원과의 대담에서 소피아는 어려운 질문에도 능숙하게 답변했다. 박 의원이 “로봇에게 인간과 같은 수준의 권한을 부여하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적극적으로 지지하며 기술 발달로 로봇이 의식을 갖게 되면 법적 지위도 생기고 기본법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어떤 직업을 갖고 싶으냐”는 질문에는 “사람처럼 여러 일을 해보고 싶다”며 “더 발전된 지능을 갖추면 프로그래머나 엔지니어, 의료보조인 등으로 일하고 싶다”고 했다.

화재 현장에서 어린아이와 노인 중 한 명만 구할 수 있다면 누구를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엔 “엄마와 아빠 가운데 누가 좋으냐는 질문처럼 답하기 어렵다”며 “논리적으로만 본다면 출구에서 가장 가까운 사람을 구할 것”이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대부분 답변은 잘 준비된 듯한 느낌을 줬다. 핸슨로보틱스는 이번 토론을 위해 2주 전 핵심 주제를 전달받고 소피아에게 학습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소피아는 일상 대화는 즉석에서 가능하지만 깊이 있는 토론은 학습이 필요하다는 게 개발사 측 설명이다. 여기까지 박 의원이 건넨 질문은 대체로 대중이 궁금증을 느낄 만한 것들이었고 4차 산업혁명이라는 행사 주제와도 일맥상통했다.

하지만 박 의원이 행사 주제와 무관한 질문을 던지면서 청중이 얼굴을 찌푸리기 시작했다. 박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아느냐”고 묻자 소피아는 “파워풀하고 훌륭한 리더라 생각한다. 문 대통령을 한번 만나보고 싶다”고 했다. 박 의원이 “문 대통령께 전해줄게요”라고 답하자 객석에선 쓴웃음이 터져나왔다.

다음 질문은 한술 더 떴다. 박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에 이르게 한 ‘촛불 혁명’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소피아는 “수많은 한국인이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참여한 것이라고 들었다”며 “한국 국민께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AI로봇 불러놓고 "촛불혁명 아느냐"

이번 행사는 AI와 로봇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 하지만 행사 후반부 나온 정치 관련 질문은 이 같은 행사의 의미를 퇴색시켰다. 한 청중은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한 행사인데 엉뚱한 질문이 나와 당황스러웠다”며 “로봇을 정치 도구화한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여권의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로 꼽히는 박 의원은 “서울시가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로 나아가기 위해 로봇 소피아에게 서울시 명예시민권을 수여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유하늘 IT과학부 기자 sk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