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외과·정형외과 부문

든든한병원
 [2017 메디컬코리아 대상] 비수술적 치료가 기본… 척추관절 명품병원

든든한병원(병원장 김진만·사진)은 경기 고양시 대화동에서 2003년 9월 신경·정형외과로 개원했다. 10여 년간 지역민 건강을 지켜오다가 더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 의료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2015년 8월 덕이동에서 신축 개원했다.

 [2017 메디컬코리아 대상] 비수술적 치료가 기본… 척추관절 명품병원

든든한병원은 풍부한 임상 경험과 실력을 겸비한 전문 의료진을 영입하고 신경외과 정형외과 통증의학과 내과 영상의학과의 협진 시스템으로 환자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38개 병상과 3개 전문수술실, 자기공명영상(MRI) 컴퓨터단층촬영(CT) 등 최첨단 의료장비를 구축해 정밀 진단 및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

비수술적 치료를 지향하며 인공관절수술, 줄기세포 치료와 같은 고난도 치료를 시행한다. 이를 통해 지역민의 평생 건강을 책임지고 행복을 전하는 지역거점 명품병원으로 거듭나고 있다.

건강검진센터 및 재활운동센터, 치과 등을 함께 운영해 원스톱 건강검진을 통한 질환의 조기 발견과 예방, 건강 증진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척추관절 전문병원으로 쌓아온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비수술적 치료부터 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추간판 내 고주파열 치료술, 신경성형술 등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비수술적 치료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목 및 허리디스크, 인공디스크, 나사고정, 척추체 성형, 풍선 성형 등 환자 상태에 맞는 단계적 수술치료를 한다.

관절질환 역시 비수술 치료법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물리치료와 재활을 통한 신체와 관절의 자연 치유를 최대한 도모한다.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증상이 완화됐다고 해서 치료가 끝나는 것이 아니어서 치료 효과를 지속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반복적인 자세 교육을 강조하고 있다. 수술 후 3개월까지는 주 2~3회, 3~6개월은 주 1회, 6개월~1년은 월 2회 내원해 치료와 관리를 받도록 권장하고 있다.

수술이 불가피한 경우 관절 절개를 최소화해 조기 재활이 가능하도록 치료한다. 무릎의 최신형 인공관절 치환술과 섬세한 인대 재건 및 봉합도 이뤄진다. 어깨의 힘줄 봉합과 손목·발목의 연골·인대 손상은 관절경을 이용해 수술하고 있다. 관절 질병은 ‘적정 진료→적정 검사→적정 치료’의 단계를 거쳐야 하고 발병 전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환자를 응대한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든든한병원 수장인 김진만 병원장은 신경외과 전문의(의학박사)로 서울대병원 의료경영고위과정(AHP)과 근육내자극술(MS) 고위자과정을 수료했다. 가톨릭대병원 신경외과 임상강사, 백병원·인하대병원 외래교수, 일산 하나신경정형외과 대표원장을 지냈다. 척추 수술 3000례 이상 집도, 척추비수술적 치료 1만례 이상의 시술 경력으로 지난해 ‘2016년 대한민국 100대 명의’에 선정됐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