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성목 사장, '4차 산업혁명과 인프라' 세미나 연사로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이 5G 이동통신 기반 봅습레이 '싱크뷰'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 사진=KT 제공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이 5G 이동통신 기반 봅습레이 '싱크뷰'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 사진=KT 제공

KT(27,400 -0.18%)가 16~18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열리는 제2차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에서 참여한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은 16일 열리는 '제4차 산업혁명과 인프라' 세미나에서 첫 번째 연사로 나섰다. 그는 '5G와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오 사장은 "5세대(5G) 이동통신은 4차 산업혁명의 '디지털 산소'가 될 것"이라며 "KT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성공적으로 5G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AIIB는 아시아 전역의 도로, 철도, 항만 등 인프라(사회간접자본) 투자 지원을 목적으로 지난해 1월 설립됐다. 한국 주최로 열리는 이번 2차 연차총회의 주제는 '지속가능한 인프라'다. AIIB 회원국들의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국제기구 관계자, 기업 및 학계인사, 기자 등 2000여명이 참석한다.

KT 측은 "이번 AIIB 연차총회는 회원국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KT의 5G 기술과 역량을 선보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총회 2일차 비즈니스 세션에서는 한국 기업의 기술력을 홍보하는 '한국 인프라 기업설명회'가 열린다. 이 설명회에서 신소희 KT 글로벌사업추진실 상무는 한국 통신 인프라의 해외 진출 성공 사례를 발표한다.

이와 함께 KT는 '5G & 융합서비스'를 주제로 16~17일 기업전시관도 운영했다. KT는 기업전시관에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일 5G 네트워크와 함께 스마트에너지관리, 산업ㆍ공기질 안전 사물인터넷(IoT) 솔루션을 전시한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