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직원 근속연수, 10년간 2배 늘었다

삼성전자(78,500 -0.63%) 임직원들의 근속연수가 최근 10년간 2배 가까이 늘었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2005년 삼성전자 임직원의 평균 근속연수는 6.0년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10.8년으로 집계됐다. 12년 새 1.8배 증가한 것이다.

삼성전자 임직원의 근속연수는 2002년 7.4년에서 2005년 6.0년으로 줄어들며 바닥을 찍었다. 이후로는 2006년 6.4년, 2010년 7.8년, 2012년 9.0년, 2014년 9.6년을 기록하며 꾸준히 증가했다.

전자업계에서는 삼성전자의 위상과 근무환경 등이 부쩍 높아진 점을 근속연수 증대에 배경으로 보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가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하면서 이직이나 전직이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일례로 삼성전자가 사업보고서를 통해 공시한 임직원 1인당 평균 급여액은 2005년 5070만원에서 2016년 1억700만원으로 증가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근 10년새 회사의 브랜드, 급여, 근무환경 등이 크게 향상됐다”며 “이 같은 변화가 임직원들의 이직이나 전직 결정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