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20 고성능 오디오·누가…아이폰7 듀얼카메라·방수 '승부수'
갤노트7 '공백기' 반사이익 관심

올 하반기 프리미엄폰 시장을 겨냥한 LG전자의 V20와 애플의 아이폰7이 7일 한국과 미국에서 공개된다.

V20는 '고성능 오디오'와 '누가'(Nougat), 아이폰7은 '듀얼카메라'와 '방수기능'를 탑재하고 출격을 준비 중이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전량 리콜이라는 돌발상황에서 베일을 벗게 된 이들이 고급폰 시장에서 어떤 성과를 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6일 IT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7일 오전 10시 서울 양재동 서울 양재동 서초 R&D 캠퍼스와 미국 샌프란시스코 피어27(Pier27)에서 오후 6시(현지시각) V20를 동시 공개한다.

V20는 차별화된 오디오 경험에 방점을 두고 개발된 스마트폰으로 '32bit 하이파이 쿼드 DAC'를 세계 최초로 적용했다.

DAC는 디지털-아날로그 신호 변환기로 음질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다.

전작인 V10에는 싱글 DAC가 들어갔다.

세계적인 오디오 기업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의 음질 조정(튜닝) 기술이 더해졌고, 뱅앤올룹슨과 협업해 만든 이어폰까지 함께 제공된다.

V20는 구글의 최신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7.0 '누가'와 새로운 검색 기능인 '인앱스'(In Apps)도 세계 최초로 도입했다.

인앱스를 이용하면 이메일, 주소록, 메시지, 유튜브 등의 앱에서 나온 검색 결과를 구글 앱에서 한꺼번에 볼 수 있다.

전·후면부에 모두 '듀얼카메라'가 탑재되고, 색상은 그레이, 실버, 핑크 3가지로 출시될 전망이다.

9월 말에 시판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멀티미디어 기능을 강조한 V20가 전작 V10과 세계 최초의 모듈형 스마트폰이었던 G5의 부진을 씻는 성적을 낼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전략폰의 잇따른 실패로 부진의 늪에 빠진 LG전자로서는 '설욕전'이다.

아이폰7으로 불리는 애플의 신모델은 미국시간 7일 오전 10시(한국시각 8일 오전 2시)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공개된다.

애플이 신제품에 대해서는 공개 행사 전까지 철저히 입을 다무는 탓에 아직도 추측이 난무하지만, 전문 분석가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신작은 4.7인치 기본 모델과 5.5인치 플러스 모델로 구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만 KGI증권의 밍치 궈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4.7인치 모델 후면 카메라에 광학손떨림방지(OIS) 기능이 적용되고, 플러스 모델에는 애플 최초로 듀얼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전망했다.

듀얼 카메라는 두 가지 이미지를 합쳐서 좀 더 밝고 선명한 촬영기능을 제공할 수 있으며 사진 확대 때 선명도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신작은 외관에서 큰 변화가 없는 가운데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A10'이 탑재돼 성능이 전작보다 20%가량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저장 용량은 32·128·256기가바이트(GB) 등 3가지로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16·64·128GB 구성에서 용량이 2배씩 늘어난 것이다.

아이폰 본체에서 헤드폰 연결 잭은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라이트닝 이어팟과 함께 3.5mm 이어폰잭 어댑터가 제공될 수 있다.

이밖에 신작은 1m 수심에서 30분간 견딜 수 있는 방수기능(IPX7)을 갖추고, 색상은 실버, 골드, 로즈골드, 다크블랙, 피아노 블랙 등 5가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경쟁사인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리콜을 결정한 상황에서 신제품 마케팅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삼성전자가 리콜을 마무리하고 판매 재개에 들어가는 10월에는 양사가 전 세계에서 정면대결을 펼칠 전망이다.

아이폰7 출시 시점은 1차 출시국 기준으로 9월 말이며 국내에서는 10월 말에 시판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withwit@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