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기술·솔루션 적용 통한 혁신 성과 인정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글로벌기술센터에 위치한 종합 상황실 / 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글로벌기술센터에 위치한 종합 상황실 / 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46,050 -1.71%)가 세계 최고 수준의 IT 제조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제조실행 시스템(G-MES 2.0 : Global 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 2.0)'의 구축과 글로벌확산 사례로 ‘2016년 CIO 100 어워드’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CIO 100 어워드'는 IT 기술이나 솔루션을 적용해 가장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글로벌 기업이나 기관 100개를 선정, 시상하는 세계적 권위의 상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수상으로 글로벌 생산공정에 IT 솔루션을 접목한 세계 최고수준의 제조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

삼성전자는 제조 IT 솔루션 'G-MES 2.0'을 기반으로 제품과 사업장 별로 분산된 방대한 프로세스를 통합했다. 또 글로벌 사업장을 단일시스템으로 연계함으로써 동일한 품질로 전세계 동시생산을 가능케 했다.

이를 통해 연간 약 2000여억원의 원가절감 효과는 물론, 신제품 생산라인 교체시간을 50% 단축함으로써 핵심 주력상품을 세계시장에 동시 공급할 수 있게 돼 판매증대에도 크게 기여하는 성과를 거뒀다.

삼성전자가 제조경쟁력 향상을 위해 삼성SDS(214,000 +0.23%)와 협업해 구축한 'G-MES 2.0'은 지능형 제조실행 시스템으로 생산관리, 품질관리, 자원관리 등의 최적화된 모듈로 구성돼 있다. 또 'G-MES 2.0'은 해외 생산법인에서 사용하던 93개의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연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한국에 구축된 종합 상황실에서 글로벌 제조현장을 24시간, 365일 모니터링하고 이상감지를 통해 긴급 대응이 가능하다.

특히 스마트폰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생산현장 어디에 있더라도 자재입고와 품질관리 등이 가능해져 현장중심의 생산성 향상과 품질혁신을 이룰 수 있다.

문종승 삼성전자 글로벌기술센터 제조혁신팀장(상무)는 "삼성전자가 꾸준히 발전시켜 온 최고수준의 제조 프로세스에 혁신적인 IT 솔루션을 접목함으로써 또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차별화된 제조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지금보다 더 민첩하게 시장변화를 반영해 삼성전자의 시스템 역량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