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유리 기자 ] 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 맞붙으며 인간의 '두뇌'에 도전하는 구글 인공지능(AI)이 다음 목표로 '스타크래프트'를 지목했다. 스타크래프트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제프 딘 구글 시니어 펠로우(사진제공: 구글)

제프 딘 구글 시니어 펠로우(사진제공: 구글)

제프 딘 구글 시니어 펠로우(사진)는 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AI 관련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구글 딥러닝 연구 조직인 구글 브레인 팀을 이끌고 있다.

딘은 "스타크래프트로 대결하는 것은 구글에게 또 다른 도전"이라며 "스타크래프트는 바둑판을 보며 경기하는 바둑과 달리 눈에 보이는 것 외의 상황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글은 현재 자사 서비스에 다양한 AI 기계학습(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머신러닝이란 다양한 표본 데이터를 통한 지속적 학습으로 기기가 스스로 문제의 답을 찾아내는 기술이다.

구글 포토, 구글 검색, 음성 인식 등 적용 범위는 다양하다. 예컨대 구글 포토에서 '고양이'를 입력하면 컴퓨터가 알아서 고양이가 들어간 사진을 찾아주는 방식이다.

구글은 머신러닝의 적용 범위를 자사 제품을 넘어 다양한 산업군으로 넓힐 계획이다. 제조업 분야나 헬스케어 산업이 대표적이다.

딘은 "로봇 팔이 임의의 사물을 무작위로 집을 때 어떻게 구동해야 잘 잡을 수 있을까 스스로 훈련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며 "카메라에 입력되는 이미지 입력값을 이용해 성공률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머신러닝 기술이 발전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기술 개방성을 높이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구글이라는 경계를 넘어 전 세계가 공유할 수 있는 스마트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그는 "머신러닝 서비스를 외부 개발자도 활용할 수 있게 하겠다"라며 "개발자들이 특정 이미지를 전송하면 구글 클라우드에서 해당 이미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식"이라고 소개했다. 가까운 미래에는 삼성이나 현대 등 한국의 대표적인 기업과도 협력하고 싶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구글은 전날에도 기자간담회를 통해 범용적인 AI 기술로 인류의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밝혔다.

이날 데미스 하사비스 구글 딥마인드 최고경영자는(CEO)는 바둑같은 게임을 넘어 AI의 무대를 넓히겠다고 강조했다. 질병이나 기후같이 인류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AI를 활용하겠다는 것. 이를 위해 AI(Artificial Intelligence)에서 나아간 범용 AI(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를 개발할 계획이다.

하사비스 CEO는 "현재 AI는 수작업으로 짜여진 프로그램을 통해 하나의 미션을 수행한다"며 "다음 과제는 유연하고 창의적인 알고리즘으로 여러 과제를 수행하는 범용적 머신러닝을 개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