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BMW 카카오택시 달린다…고급택시로 수익화 '시동'

다음카카오가 고급택시 서비스를 위한 시동을 건다.

벤츠·BMW 카카오택시 달린다…고급택시로 수익화 '시동'

다음카카오는 12일 자사 판교 오피스에서 정주환 다음카카오 온디맨드팀 총괄, 오광원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이하 서울택시조합) 이사장, 김형민 하이엔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고급택시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고급택시는 배기량 2800cc 이상의 차량에 요금 미터기나 결제 기기, 차량 외부 택시 표시 설비 등의 설치 없이 운행 가능한 택시의 한 종류로 오는 10월부터 서울에서 시범 운영된다.

협약에 따라 다음카카오는 ▲고급택시 서비스 관련 모바일 앱과 그에 따른 시스템의 개발 및 운영 ▲서비스 정책 수립 ▲서비스 홍보 및 마케팅을 담당한다.

서울택시조합은 ▲조합 소속 255개 택시 회사 대상 고급택시 사업 참여 유도 ▲서비스 정책 수립 자문 ▲대외관계 업무 지원을 맡는다.

고급택시 서비스 전문 운영사 하이엔은 ▲차량 수급, 기사 채용, 민원 처리 등 고급택시 운영 택시 회사를 위한 지원 업무 ▲고급택시 전문 기사 교육 ▲서비스 수준 관리를 전담한다.

하이엔은 배기량 2800cc 이상의 액화석유가스(LPG), 경유 차량 중 차량 가격, 연비, 사후보증수리 등을 고려해 벤츠와 BMW를 차량 공급사로 선정했다. 시범 서비스 시작 이후 국산차를 포함한 다양한 차종으로 고급택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다음카카오는 하이엔이 전문적으로 관리하는 고급택시 전체에 대해 호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별도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이 아닌, 기존 카카오택시 승객용 iOS 및 안드로이드 앱에 '고급택시(가칭)' 메뉴가 추가되는 형태다.

호출 가능한 차량은 초기 100대를 시작으로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고급택시 탑승 건에 한해 택시비 결제는 카카오택시 앱 내에서 이뤄진다. 현재 10월 서비스 시작을 목표로 개발 작업 중이다.

정주환 다음카카오 온디맨드팀 총괄은 "고급택시 서비스를 추진해 카카오택시가 기사와 승객, 사업자 모두에게 효율적인 플랫폼으로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고급택시는 승객의 다양한 필요에 맞춘 서비스이자 카카오택시의 첫 번째 수익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리 한경닷컴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