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액 육박한 KT·LG U+에 '맞불 작전'

KT, LG유플러스에 이어 SK텔레콤이 18일 갤럭시S6 시리즈 보조금을 전격 인상했다.

경쟁사들에 가격 경쟁력을 뒤지지 않으려는 '맞불 작전'으로 보인다.

이동통신 3사가 갤럭시S6 출시 1주일 만에 일제히 보조금을 인상함에 따라 이번 주말 가입자 쟁탈전이 최고조에 달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이날 'LTE 전국민 무한 100' 요금제 선택시 갤럭시S6 32GB에 대한 보조금을 13만원에서 24만8천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가 실제로 이 휴대전화를 구매할 때 가격은 50만원대로 낮아졌다.

소비자들은 여기에다 대리점이나 판매점에서 추가 지원금(보조금의 15%)을 받으면 갤럭시S6 32GB를 최저 57만2천800원에 살 수 있다.

보조금 인상 전의 70만8천500원보다 13만5천700원 저렴해졌다.

SK텔레콤은 갤럭시S6 64GB의 보조금을 12만원에서 20만7천원으로, 갤럭시S6엣지 32GB의 보조금을 12만원에서 17만8천원으로, 엣지 64GB의 보조금을 14만원에서 16만8천원으로 각각 올렸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날 인상으로 단말기 사양과 요금제에 따른 보조금이 경쟁사와 대체로 비슷한 수준이 됐다"며 "일부 조건 선택시 경쟁사보다 많고, 일부는 적다"고 말했다.

앞서 KT는 전날 '순 완전무한 99' 요금제 선택시 갤럭시S6 32GB에 대한 보조금을 32만7천원으로 인상했다.

단말기 가격을 48만1천950원으로 출시 첫 주보다 13만원 이상 떨어뜨렸다.

LG유플러스도 'LTE Ultimate 무한자유 124' 요금제 선택시 보조금을 30만4천원으로 인상했다.

특히 가입자가 몰리는 6만원대 요금제에서 타사보다 높은 보조금을 책정했다고 강조했다.

KT와 LG유플러스가 보조금 상한액 33만원에 육박하는 '초강수'를 뒀기 때문에 갤럭시S6가 출시된 10일부터 비교적 낮은 보조금을 제시한 SK텔레콤으로선 '맞불 작전'이 불가피했다.

가장 신중했던 SK텔레콤마저 보조금 인상에 가세한 만큼 이번 주말 동안 이동통 신 3사간 마케팅 경쟁은 최고조에 달할 전망이다.

이번 주는 토요일인 18일뿐 아니라 일요일(19일)도 휴대전화 개통이 가능하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han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