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모바일용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크롬 OS 기반 노트북 '크롬북', 클라우드 서비스 '구글 드라이브'의 상호 연동을 대폭 강화키로 했다.

이달 초 애플이 'WWDC 2014'에서 데스크톱용 맥 OS X, 모바일용 iOS, 아이클라우드 서비스와의 연동 강화를 밝혔던 것과 똑같은 방향이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수석부사장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 서관에서 열린 '구글 I/O 2014' 개발자 회의 기조연설에서 크롬북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이의 연동 기능을 선보였다.

그는 사용자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전화가 걸려 오거나, 문자메시지가 도착하거나 스마트폰 배터리가 다 닳아 가면 크롬북 화면에 이를 알리는 통보가 뜨는 것을 보여 줬다. 또 안드로이드 앱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뿐만 아니라 크롬북에서도 구동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설명하면서 에버노트, 바인, 플립보드 등 앱을 이용해 이를 시연했다.

안드로이드와 크롬북에는 이미 구글 드라이브를 통한 연동 기능이 있기 때문에 모바일, 데스크톱, 클라우드를 함께 묶는 통합 사용자 환경 구축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구글은 이런 연동 기능을 소비자들이 언제 실제로 사용할 수 있을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으나, '안드로이드 L'이라는 가칭으로 알려진 차기 안드로이드 버전이 이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