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 카카오톡 1000만 가입자 돌파! 1억명 넘으면 모두 함께 하와이 간다!'

농담으로 시작한 공약이 현실이 되었다. 지난해 첫 70억 흑자를 기록한 카카오가 오는 6월 전직원이 하와이 여행을 간다.









70억 첫흑자 카카오, 6월 전직원 하와이간다

카카오톡은 오는 6월 중순 모든 임직원이 함께 3박5일 하와이 여행을 떠난다고 1일 밝혔다. 항공·숙박을 비롯한 모든 비용은 물론 회사가 부담한다. 카카오는 2011년 4월 1000만 가입자 돌파하면서 가입자 1억명을 돌파하면 전직원이 하와이 여행을 간다는 공약을 걸었다.

당시 카카오의 경영지원 담당 직원은 현수막을 제작하면서 '축 카카오톡 1000만 가입자 돌파! 1억명 넘으면 모두 함께 하와이 간다!'는 문구를 넣었다. 하지만 이는 경영진과 사전에 교감을 이룬 문구가 아니었다. 단순히 1000만 가입자 돌파 문구만 넣기에는 현수막 길이가 길어 벤처기업 특유의 '유머' 코드를 적용했을 뿐이다.

그런데 올해 3월 기준 카카오톡 가입자 수는 8300만명으로 2년만에 8.3배 늘고 올해 국내 모바일 서비스에서 1억 가입자 돌파가 확실해지고 있다. 그리고 지난해 첫 70억 흑자를 기록하면서 꿈이 현실로 바뀌었다.

경영진은 직원들의 열망에 화답했다. 2011년에는 매출이 17억9900만원, 지난애는 매출액 461억8147만원, 영업이익 69억7926만원을 기록 첫 흑자를 달성했다. 그간 고생한 직원들에 대한 보상 및 사기진작을 위해 이 같은 비공식적인 공약을 실행하기로 결정한 것. 특히, 여행 시점을 목표달성 이전으로 당겼다.

1000만 가입자 돌파 당시 30명이었던 카카오 직원 수는 3월말 기준 350명으로 증가했다. 여행 대상은 모든 직원이다. 이 같은 대규모 인력의 단체여행에 소요되는 비용만도 만만찮을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naver.com


3200만의 카카오톡, '#(샵)'의 비밀 뭐지?
'카톡 해봤어?' 스마트한 김범수의 '촉'
위메이드, '카카오'에 200억 추가 투자 진행
카톡 PC버전 미리 쓰려고....경쟁률 21대1 '깜짝'
카카오, 6년만에 70억 흑자 '김범수 성공스토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