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파워콤은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한 최고속도 100메가(Mbps)급 초고속인터넷 상품인 '엑스피드100'의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LG파워콤은 '엑스피드100' 전국 상용서비스에 맞춰 '개통 속도 품질보장제도'를 도입했다. 이는 개통 전 속도품질 검증절차를 강화, 회사가 고객과 약속한 속도 품질을 만족하는 경우에만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이번 전국 상용서비스로 올 연말까지 30만명, 내년에는 100만명 이상이 '엑스피드100'으로 가입하거나 전환할 것으로 회사측은 예상했다.

LG파워콤은 이번 전국 상용서비스 실시에 맞춰 대형 할인매장과 주택 밀집 지역 재래시장 등을 중심으로 인터넷전화, 인터넷TV(IPTV) 등 결합상품 마케팅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엑스피드100'의 요금은 월 2만8000원(3년 약정 기준)으로, 인터넷전화와 실시간 IPTV 등 결합상품을 함께 이용하면 월 이용료의 10%를 할인받을 수 있다.

'엑스피드100'은 서비스 출시 이후 2개월 만에 가입자 5만명을 확보한데 이어 이달들어 10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한경닷컴 서희연 기자 shyremo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