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는 내년중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인터넷TV(IPTV)용 영어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방통위는 외국인의 방송 접근권 향상을 위해 드라마 다큐멘터리 등 IPTV용 주문형 비디오(VOD)에 영어 자막을 넣는 사업을 벌이기로 방침을 정하고 관련 예산으로 10억원을 확정했다. 주한 외국인과 다문화 가족의 국내 정착을 돕고 IPTV 콘텐츠 확보 차원에서 IPTV용 영어 자막 사업뿐 아니라 영어 더빙 작업도 계획하고 있다.

방통위는 내년 1월에 IPTV용 VOD 영어자막 사업을 위한 사업자를 공모할 예정이다. 사업 성과를 보아가며 IPTV용 영어 채널을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