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가 11월부터 자사 가입자는 물론 SK텔레콤 LG텔레콤 등 다른 이동통신사나 유선전화 가입자에게 거는 요금까지 할인해주는 요금제를 선보인다.

KTF는 월 기본료를 2500원 더 내면 이동통신사에 상관없이 모든 휴대폰 간 통화에 대해 음성·영상 통화요금을 30% 깎아주는 '전국민 30% 할인요금제'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요금제는 경쟁사들과 달리 타사 가입자와의 통화까지 할인대상에 포함시킨 게 특징이다.

KTF는 또 월 2500원을 더 내면 자사 가입자 간 통화는 물론 유선전화나 KT파워텔의 주파수공용통신(TRS) 가입자와의 통화에 대해서도 요금을 50% 할인해주는 'KT 패밀리 50% 할인요금제'도 출시한다.

망내통화 외에 유선전화,TRS에 대한 통화에 대해서도 할인이 적용돼 통신비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KTF는 기대했다.

KTF는 언어·청각 장애우를 대상으로 한 '손말요금제' 기본료를 1500원 내리고 영상 무료통화 100분을 추가로 제공하기로 했다.

정신·지체 장애우 대상의 복지요금제에는 3000원 상당의 '아이서치'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소량 이용자를 위해 5000원짜리 선불카드도 발급하기로 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