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개발사 ㈜소프트맥스(대표 정영희)는 모바일게임 개발업체 ㈜컴투스(대표 박지영)와 모바일 게임 공동개발과 마케팅에 대해 제휴를 맺었다고 5일 밝혔다.

두 회사는 소프트맥스의 PC게임 `창세기전' 시리즈를 모바일 게임으로 변환한 `용자의 무덤'을 개발하고 이를 국내, 미국, 일본 등에 서비스해 수익을 나누기로 했다.

소프트맥스 관계자는 "향후 소프트맥스의 인기 PC게임을 모바일 게임으로 개발해 세계시장에 공동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기자 hsk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