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金榮煥) 과학기술부 장관은 9일 "과학기술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올해 과학기술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획기적인 시책을 마련,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호텔롯데대덕에서 열린 ''시민과 과학인을 위한 신년 교례회'' 참석차 대덕연구단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국가의 운명을 책임질 과학기술의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과학기술자들의 사기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출연연구원 은퇴 과학자를 전문 경력인사로 적극 활용하고 내실있는과학교육 체계를 구축하는 등 과학기술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서울대, 포항공대가 치열한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는나노연구시설인 ''나노 Fab''의 입지와 관련, 그는 "해당 기관의 강점이 각기 다른 만큼 접근성과 연구인력의 유용성 등을 면밀히 검토한 뒤 올 상반기 중 입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정부의 대덕연구단지 골프장 민영화 추진 움직임과 관련해 "과학기술자들의 연구개발 능력을 향상시키고 해외과학자를 적극 유치하기 위해서는 현재의골프장을 더욱 확충해야 한다"며 "특수성이 있는 연구단지 골프장을 ''경영혁신''이라는 잣대로 평가할 수 없는 만큼 전력을 다해 민영화를 막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은파기자 silve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