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센 커뮤니케이션(www.disen.co.kr)이 29일 등록은 됐으나 사용하지 않는 휴면 도메인을 이용한 라이브 광고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 솔루션은 휴면 도메인을 찾아 무료로 홈페이지를 제공하는 것이다.

디센 커뮤니케이션측은 홈페이지에 소정의 광고를 게재,도메인 소유자와 광고료를 나눠갖는 방식의 수익모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