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전자상거래업체들의 무통장 입금관리가 쉬어질 전망이다.

전자결제회사인 씨포켓닷컴(www.cpocket.com)은 가상계좌 방식 무통장입금 자동처리서비스(DTS)를 개발,한빛은행과 광주은행을 통해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개인 고객별로 하나씩 가상계좌가 부여돼 해당 가상계좌로 돈이 입금되는 순간 은행에서 입금사실 확인이 가능해 고객에게 곧바로 상품을 발송할수 있게 된다.

현재는 무통장입금시 업체 명의의 한 계좌로 여러 고객들이 한꺼번에 입금을 해 고객들이 입금후 전화나 e메일등으로 입금사실을 통보하고 업체담당자는 입금리스트와 온라인 입금 통보 리스트를 비교,입금자가 일치하는 경우에만 상품을 배달해왔다.

무통장입금 자동처리서비스를 받으려면 씨포켓에 가맹점으로 등록해야 한다.

김광흠 씨포켓 사장은 "DTS를 이용하면 상품 배달시간과 배달 착오를 크게 줄일수 있는 잇점이 있다"며 "앞으로 단문전송서비스(SMS)와 연계해 고객들에게 결제나 배송등 진행상황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2)512-0548

강현철 기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