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업체인 시만텍코리아는 인체면역원리를 응용한 백신프로그램 ''노턴 안티바이러스 기업용 7.5''한글 버전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인텔,IBM과 수년에 걸친 공동 개발 끝에 상용화된 이 시스템은 기업 전산시스템의 바이러스 발견부터 백신 전파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자동으로 실행한다.

이 프로그램을 기업 전산시스템에 설치하면 컴퓨터 바이러스로 손상되거나 감염이 의심스러운 파일을 발견,시만텍 안티바이러스 연구소로 보낸다.

연구소에서는 자동으로 백신을 개발해 바이러스가 발견된 기업으로 전송,손상된 시스템을 복구시킨다.

또 이렇게 개발된 백신을 시만텍 노턴 안티바이러스를 사용하는 전 세계 모든 시스템으로 전파,다른 기업 전산시스템이 같은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을 사전에 막아준다.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