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의 질문에 실시간으로 상담을 해주는 전문가시스템 구축 프로그램이 개발됐다.

H&K(대표 장윤현)는 네티즌의 질문에 실시간으로 대답하고 스스로 학습,성장해 가는 지능형 전문가시스템 구축 프로그램 "KEA2.0"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KEA2.0은 한 분야의 전문가가 갖고 있는 기본 지식을 미리 입력해 놓으면 상황에 맞게 대답하는 전문가시스템을 구축하는 프로그램.예컨대 의사가 자신의 지식과 경험을 입력해 놓으면 그 의사에게 직접 진료를 받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KEA2.0은 기존의 전문가시스템과 달리 실시간으로 상담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네티즌의 질문의 분석,추론해 전문가가 일대일로 상담을 하는 것처럼 답변한다.

전문가시스템이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이 들어오면 새로운 정보만 입력해 주면 된다.

KEA2.0은 컴퓨터 프로그램 개발 경험이 없는 일반인도 운영할 수 있어 특정 분야의 전문지식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전문가시스템을 관리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KEA2.0는 법률.의학 등 전문분야에 대한 컨설팅을 하는 인터넷 상담 분야,자동 네트워크 관리 분야,고객별 맞춤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고객지원 시스템,전자상거래,금융서비스,설비 진단 등의 거의 모든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

(02)418-2501 김경근 기자 choice@ 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