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온라인게임이 대만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온라인게임업체 엔씨소프트는 지난 1일부터 대만업체 감마니아를 통해 현지에서 상용서비스에 들어간 자사 온라인게임 "리니지"(대만 서비스명:天堂)가 서비스 개시 12일만에 동시사용자 수 1만명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국내의 경우 리니지 서비스를 시작한지 14개월이 지나서야 동시사용자수가 1만명이 넘었다"며 "12일만에 1만명을 돌파한 것은 대만에서 리니지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를 반증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니지가 대만 최고의 온라인게임으로 떠오르자 현지언론도 "천당(天堂)이 대만에 불을 질렀다"라는 표현으로 리니지 열풍을을 보도하고 있다고 엔씨소프트측은 전했다.

58억여원을 들여 서비스를 준비한 감마니아는 리니지를 통해 현재 2천개 정도로 추정되는 현지 PC방을 점진적으로 활성화시켜 대만의 온라인게임 대중화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또 현재 4개로 운영되고 있는 현지 리니지 서버를 올 가을까지 16개로 늘릴 예정이다.

감마니아는 대만의 비싼 PC방 이용료 때문에 현재는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을 통한 시간단위 이용쿠폰 유통으로 개인사용자 위주의 마케팅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점차 PC방 마케팅을 강화,연말까지 동시사용자수 5만명 달성할 계획이다.

<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