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정보통신은 19일 베트남 하노이지역에서 시작된 CDMA 방식의 무선가입자망(WLL) 서비스에 필요한 시스템과 대용량 전전자교환기(STAREX-VK)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베트남에서 CDMA시스템이 구축돼 개통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LG정보통신은 이날 개통식에서 서평원 사장과 마이 리엠 쭉 베트남 우전총국(DGPT)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WLL시스템과 단말기를 통한 통화시연에 성공했다.

이번에 개통한 장비는 12만회선급의 전전자교환기와 무선가입자망 시스템(STAREX-WLL),광가입자 전송장치(STARDLC-750) 등으로 하노이 인근 하이증성 지역에서 상용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LG정보통신은 "모토로라나 루슨트 NEC등 세계 유수의 통신업체들과의 경쟁에서 국산 제품이 처음 상용화에 들어간 것은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최근 베트남 국영통신사업자인 VNPT 산하의 신기술연구기관인 CDIT와 CDMA 시스템 및 광전송장비(FLC)를 공동개발키로 계약을 체결하는 등 베트남과의 CDMA사업협력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정종태 기자 jtchung@ 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