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트니 스피어스 유산…"기적의 아이 잃었다"

미국의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40)가 14일(현지시간) 아이를 유산했다고 밝혔다.

스피어스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임신 초기에 우리의 '기적의 아이'를 잃었다는 것을 발표해야만 해 매우 슬프다"고 밝혔다고 폭스 뉴스와 연예매체 TMZ가 보도했다.

스피어스는 약혼자인 샘 아스가리(28)와 공동 명의로 올린 성명에서 이같이 밝혔다.

스피어스는 "어떤 부모에게도 이는 비통한 시간"이라며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 아름다운 가족을 확대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의 모든 지지에 감사한다.

이 어려운 시간 동안 혼자 있도록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스피어스는 지난달 인스타그램을 통해 셋째 아이를 임신했다고 공개했다.

그는 전 남편 케빈 페더라인과 사이에 10대 아들 둘을 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