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도 '잠재적 위협'으로 인식…"지금은 우크라 비무장이 더 큰 위험"
[우크라 침공] "美 지원무기 추적 불가능…엉뚱한 손에 들어갈 수도"

미국이 러시아 침공에 결사 항전으로 맞선 우크라이나에 막대한 군사 자산을 지원하고 있지만, 이 자산의 실제 사용 여부 등을 알 수 없어 향후 위협의 단초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소식통들은 미국이 대전차와 대공 등에 필요한 상당량의 무기를 우크라이나에 보낸 후 이를 추적할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에 미국의 정보라인이 부족한 데다가, 지원되는 무기들이 갖고 다니기가 쉬운, 크기가 작은 것들이 많은 까닭이다.

조 바이든 행정부도 이를 인식하고 있으나, 기꺼이 감내해야 할 리스크로 인식한다고 CNN은 전했다.

미국 정부는 오히려 단기적으로 러시아 공격을 막기 위해서는 수억 달러의 무기 공급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에 전달되는 무기 공급량에 대해 한 고위 국방 관리는 "전쟁 중인 상대국에 지원되는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는 이렇게 공급되는 무기 일부가 의도와 달리 다른 군사 조직의 손에 들어갈 수 있다는 우려도 미 관리와 국방 분석가 사이에서 나온다.

실제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20년간 100조원에 가까운 군사 자산을 지원했지만, 이들 중 일부는 현재 아프간 집권 세력인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의 손에 들어갔다.

탈레반은 지난 2월에는 "미군이 철수하면서 두고 간 81대의 헬리콥터와 항공기 가운데 절반을 수리했다"며 "30만정 이상의 소형무기와 2만6천개의 중화기, 6만1천대의 군용 차량을 확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국제앰네스티도 2017년 비밀해제된 미 국방부의 회계 감사 자료 분석 후 펴낸 보고서에서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이라크에 지원된 무기와 군용품의 행방을 미군이 정확히 추적하지 못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미 의회는 IS 사태가 심각해지자 이라크 군과 쿠르드 페슈메르가, 수니파 민병대를 돕기 위해 2015년 이라크훈련·무장펀드(ITEF)를 조성해 그해 16억 달러, 이듬해 7억150만 달러의 예산을 배정해 개인화기를 비롯해 박격포, 탄약, 군용트럭·중장비, 무선통신 장비, 전투 헬멧, 전투화, 화생방 장비등 다양한 무기와 군수품을 지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지원된 무기를 사후 관리하지 않으면 IS와 같은 무장조직에 유입될 우려도 있고 민병대에 흘러들어 가 유혈 충돌을 부추길 수 있다"면서 미군이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당시 촉구했다.

미 정보당국 한 관계자는 이런 우려와 관련, "단기적으로 우리는 (무기를 지원받는 측에 대한)믿음이 있지만, 전쟁이라는 안갯속에 들어가면 이는 거의 제로가 된다"며 "큰 블랙홀로 떨어지면 우리는 조금만 지나도 거의 알지 못하게 된다"고 말해 무기 지원이 향후 위협의 씨앗이 될 수도 있음을 인정했다.

또 다른 국방 관리는 지원품 일부가 결국에는 예기치 않은 곳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점도 계산에 넣고 바이든 행정부가 수십억 달러의 무기와 시설을 우크라이나에 보내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리는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는 우크라이나를 무장하지 않는 것이 더 큰 위험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