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안전 위협…공항 2마일 내 5G 중저대역 신호 꺼둬야"

미국 5세대(5G) 이동통신 중저대역 서비스의 도입을 이틀 앞두고 항공업계가 이 서비스가 항공기 운항에 미칠 위험을 재차 경고했다고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 항공업계 이익단체 '에어라인스 포 아메리카'(A4A)는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과 스티브 딕슨 미연방항공청(FAA) 청장 등에 보낸 서한에서 5G 중저대역 서비스의 신호 간섭으로 항공기 수천 편이 이륙하지 못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이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혼란이 빚어지고 국내 상업 활동이 결국엔 중단될 수 있다며 경고 수위를 높였다.

미 하원 교통위원회 위원장 등 주요 의원들도 미국 이동통신사 AT&T와 버라이즌에 미국 주요 공항 활주로 주변에서 5G 중저대역 서비스 시행을 연기할 것을 촉구했다.

피터 드파지오 하원 교통위원장과 릭 라슨 항공 소위원회 위원장은 "우리 국가 항공 시스템의 재앙적 혼란을 피하기 위해 FAA와 항공업계가 철저히 평가하려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AT&T와 버라이즌 등 이통사들은 초고주파 대역을 활용한 기존 5G 서비스를 'C밴드'로 불리는 3.7∼4.2㎓의 중저대역 서비스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항공업계는 이 중저대역 5G 신호가 같은 대역 주파수를 쓰는 비행기 고도계에 신호 간섭을 일으켜 항공기 운항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FAA 역시 5G 중저대역 신호의 잠재적인 간섭으로 비행기 계기판이 영향을 받아 저시정(low-visibility) 운항이 크게 방해받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통사들은 이에 대해 이 주파수 대역을 이미 40여개국에서 사용하고 있으며, 항공업계가 이 주파수 대역에 영향을 받을지도 모르는 해당 장비들을 업그레이드할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통사들은 항공업계의 이런 반발에 이미 5G 중저대역 서비스의 도입을 2차례 연기했다가 오는 19일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이통사들은 이달 초 두 번째로 서비스 도입을 미루면서 공항 인근 송신탑의 전력을 줄여 안전 우려를 해소하겠다고 약속했고, FAA도 이런 조건이라면 서비스 출시를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 항공사 10개사를 회원사로 둔 A4A는 항공기 제조사들이 알려온 바에 따르면 이통사의 이런 조치가 신호 간섭을 예방할 만큼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요 공항 50곳의 반경 2마일(약 3.2㎞) 내에선 5G 중저대역 신호를 아예 꺼둬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항공 승객과 화주, 공급망, 필수적인 의료품 배송 등에 심각한 차질이 벌어지지 않도록 (정부의) 즉각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번 서한에는 회원 항공사들의 최고경영자(CEO)뿐 아니라 물류업체 페덱스의 CEO도 서명했다.

AT&T와 버라이즌은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외신들의 요구를 거절했고, FAA도 응답하지 않았다.

미 항공업계, 5G서비스 이틀 앞두고 "항공대란 우려" 재차 경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