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서도 트럼프 대북정책 여러 방식으로 계속돼"
美부차관보 "미, 싱가포르합의 틀에 전념"…북에 대화 촉구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한일 담당 부차관보는 15일(현지시간) 북한과 미국 양측 정상의 싱가포르 합의 계승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이날 로스앤젤레스 국제정세협의회(WAC)가 한국 국제교류재단(KF) LA사무소 후원으로 주최한 화상 대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3차례 북미 정상의 만남은 북한 문제 해법을 찾으려는 초당적 바람을 보여줬다면서 "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이 여러 방식으로 계속된다고 주장하겠다.

우리는 싱가포르에서 제시된 프레임워크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북미 정상회담 때 합의는 ▲북미 간 새로운 관계 수립 ▲한반도의 지속적·안정적인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한국전 참전 유해 송환 등 4개 항을 담고 있다.

비록 전임 정부 때 이뤄진 일이지만 조 바이든 행정부가 북미 정상 간 기존 합의를 존중하고 계승할 뜻임을 표명함으로써 북한과 거리를 좁히는 동시에 교착 상태인 비핵화 대화의 장으로 북한을 끌어내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4월 말 새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한 뒤 북한과 대화 재개를 추진 중이지만 북한이 호응하지 않아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램버트 부차관보는 "우리는 북한과 대화, 외교를 통한 한반도의 지속적 평화(구축)에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에 어떤 적대적 의향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한반도의 지속적 평화와 비핵화에 관한 어떤 것이라도 대화하기 위해 언제 어디로든 갈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불행히도 지금까지 우리는 어떤 진전도 만들지 못하고 있다.

그것이 전염병 대유행이나 다른 상황 때문인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