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시총 1조 달러 달성에 부자 1위 등극…스페이스X 우주관광 성공
좌충우돌 언행으로 헤드라인 장식…"공격적 조롱에 탐닉한 페르소나"
'올해의 연예인' 올리비아 로드리고, '올해의 선수' 시몬 바일스
타임 '올해의 인물'에 머스크…"지구 안팎 삶에 비범한 영향"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올해의 인물'(Person of the Year)에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선정했다.

타임은 13일(현지시간) "올해의 인물은 영향력의 지표"라며 "지구의 삶과 어쩌면 지구 바깥의 삶까지 머스크만큼 비범한 영향을 미친 사람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올해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이끌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테슬라는 실적 호조에 힘입어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넘었고 스페이스X는 민간인만을 우주선에 태운 채 지구 궤도를 도는 우주 관광에 성공했다.

에드워드 펠센털 타임 편집장은 "머스크는 세계 최고 부자일 뿐 아니라 아마도 사회의 거대한 변화를 보여주는 가장 풍부한 사례로 떠올랐다"며 "그는 지구와 지구 바깥의 삶을 개조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머스크는 실존적 위기에 대한 해결책을 만들고 기술 거인 시대의 가능성과 위험성을 구체화했으며 사회의 가장 대담하고 파괴적인 변화를 이끌었다"고 진단했다.

머스크는 올해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경영 성과뿐만 아니라 좌충우돌 언행으로도 뉴스의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6천60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거느린 머스크의 트위터 계정은 좋든 나쁘든 온라인 공간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발휘했다.

타임 '올해의 인물'에 머스크…"지구 안팎 삶에 비범한 영향"

막강한 팬덤의 구축과 더불어 '입방정'으로 표현되곤 하는 그의 가벼운 트윗에 가상화폐와 밈 주식(Meme Stock·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고 개인투자자들이 몰리는 주식)이 출렁거렸다.

미국 정치권과 경쟁 업체를 겨냥한 조롱과 독설도 수시로 쏟아냈다.

펠센털 편집장은 "머스크의 페르소나는 종종 분열과 공격적인 조롱에 탐닉하는 것처럼 보이는 직설적인 도구"라고 평했다.

타임은 별도의 프로필 기사에서 희대의 사기꾼과 흥행의 천재라는 상반된 평가를 받는 19세기 사업가 P.T. 바넘, 발명왕 토머스 에디슨,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등을 합쳐놓은 앞뒤를 가리지 않는 인물로 머스크를 소개했다.

타임은 앞서 '올해의 연예인'에는 올리비아 로드리고, '올해의 선수'에는 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를 선정했다.

로드리고는 데뷔곡 '드라이버스 라이선스'로 올해 팝 차트를 휩쓸며 '괴물 신예'라는 별칭을 얻었다.

바일스는 도쿄올림픽에서 전관왕(6관왕) 후보로 지목됐으나 정신적 중압감을 호소한 끝에 은메달과 동메달 1개로 대회를 마쳐 주변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타임이 선정한 '올해의 영웅'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 기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기여한 카탈린 카리코, 드루 와이스먼 등 과학자 그룹에 돌아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