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유입 막기 위한 대책"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30일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 위한 대책으로 입국 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외국인 입국을 30일부터 전 세계를 대상으로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에 대해선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가 어느 정도 밝혀질 때까지의 임시 조치"라고 설명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