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대통령 "전 세계 빈곤층을 위해 1조달러 기금 만들자"

멕시코 대통령이 전 세계 빈곤층을 위해 선진국과 대기업, 부자들이 힘을 합쳐 1조 달러(약 1천176조원)의 글로벌 기금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생활하는 전 세계 7억5천만 명 빈곤층을 위한 행동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전 세계 1천 위 내 부자와 1천 대 기업, 주요 20개국(G20)이 해마다 소득의 일부를 자발적으로 출연하는 방식으로 기금을 마련하자고 제언했다.

그는 "역사상 한 번도 이 조직이 빈곤층을 위해 실질적인 무엇인가를 한 적이 없다"며 "정의 실현에 늦은 때는 없다"고 말했다.

멕시코 대통령은 또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의 불균형을 언급하며 "협력의 정신이 이윤 추구 앞에 설 자리를 잃고 있다.

문명에서 야만으로 추락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멕시코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이며, 11월 순회의장국을 맡고 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이번 뉴욕행은 2018년 12월 취임 이후 두 번째 해외 방문이다.

국내 현안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멕시코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미국 워싱턴을 취임 후 첫 방문지로 택해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과 만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