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떠났다가 붙잡혀…카탈루냐 전 주지사, 송환시 "대재앙" 반발
스페인 카탈루냐 독립 추진 푸지데몬 전 수반, 이탈리아서 체포(종합)

스페인 북동부 카탈루냐 지방의 분리독립을 추진했던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이 23일(현지시간) 이탈리아에서 체포됐다.

AP, AFP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유럽의회 의원 자격으로 이동 중이던 푸지데몬 전 수반이 이탈리아 남부 사르데냐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체포했다고 그의 변호사 곤살로 보예가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푸지데몬 전 수반은 2017년 스페인으로부터 카탈루냐의 분리독립을 추진하며 폭동을 일으킨 혐의로 스페인 검찰에 기소될 위기에 처하자 벨기에로 도피했다.

2019년에는 유럽의회 선거에서 당선됐다.

지명 수배된 그는 사르데냐에서 열리는 전통문화 축제에 참석하려고 벨기에를 떠났었다.

사르데냐 현지 매체는 사르데냐 분리주의 지지단체가 푸지데몬 전 수반을 초청했다고 보도했다.

스페인 당국은 푸지데몬 전 수반을 비롯한 전 카탈루냐 자치정부 지도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이들이 체류하고 있는 국가에 이들의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또 올해 3월 유럽의회는 표결을 거쳐 푸지데몬 전 수반 등 유럽의회 의원인 카탈루냐 민족주의 진영 정치인 3명의 면책특권을 박탈하는 결정을 내렸다.

체포 소식이 나온 뒤 스페인 정부는 성명을 내고 "푸지데몬의 체포는 법원의 부름에 답해야 하는 모든 EU 시민에게 적용되는 사법절차에 해당한다"며 "이탈리아 당국과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반면 전임자들보다 온건하다는 평가를 받는 페레 아라고네스 카탈루냐 주지사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푸지데몬의 체포는 "탄압"이라며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또 2019년 3월 총선을 앞두고 중립 의무를 지키지 않는다는 이유로 해임된 킴 토라 전 카탈루냐 주지사는 푸지데몬 전 수반을 스페인으로 송환하면 "대재앙"이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카탈루냐 분리독립 진영에서는 소셜미디어(SNS)에 '푸지데몬석방'(FreePuigdemont)이라는 해시태그를 단 글을 올리고 있고, 바르셀로나 주재 이탈리아 영사관 앞에서는 항의 시위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