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윤석열 '전술핵 배치 요구'에 "책임있는 행동 아냐"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외교·안보 분야 공약으로 미국에 전술핵 배치를 요구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중국이 책임 있는 행동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한 대선 후보가 당선되면 미국에 중요한 무기를 배치해 달라고 요구하겠다는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한국 정치인이 한반도 핵 문제를 이용해 말하는 것은 책임 있는 행동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윤 전 총장의 이름이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윤 전 총장은 전날 외교안보 분야 공약을 발표하면서 국민 안전이 위협받는다면 미국에 전술핵 배치와 핵 공유를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한미 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전략폭격기 등 미국 핵무기 전략자산 전개 협의절차를 마련하고, 정례적으로 핵무기 운용 연습 등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을 억제하기 위한 한미 공조 강화도 약속했다.

미군의 전술핵 재배치 문제는 북핵에 대응한 억지력 측면에서 한국의 안보 문제와 직결되는 사안인데다, 윤 전 총장이 야당 대권주자라는 점에서 또 한번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둘러싼 중국의 내정간섭 논란이 제기될 수 있을 전망이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7월 15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수평적 대중(對中)관계'를 주문하며 "(중국이) 사드 배치 철회를 주장하려면 자국 국경 인근에 배치한 장거리 레이더를 먼저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싱하이밍(邢海明) 한국 주재 중국대사는 기고에서 중국의 레이더는 한국에 위협이 되지 않으며 박근혜 정부 당시 배치한 사드가 중국의 안보 이익과 양국 간 전략적 상호 신뢰를 해쳤다고 주장하면서 내정간섭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