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정치·방위 부문 관계 강화 계획…한국·일본 등과의 디지털·연구 협력 증진도 모색
EU, 인도·태평양 전략 공개…중국 견제 포석

유럽연합(EU)은 16일(현지시간) 인도·태평양 지역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을 공개했다.

EU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는 이날 이번 전략을 공개하면서 "세계의 무게 중심이 지경학, 지정학 측면에서 모두, 인도·태평양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면서 "EU와 인도·태평양의 미래는 연결돼 있다"라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번 제안을 통해 무역, 투자를 증진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A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경제, 정치, 방위 부문의 관계를 강화하고 확대되는 중국의 영향력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보렐 고위대표는 이날 이는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으나 외교관들은 로이터에 인도, 일본, 호주, 대만과의 관계 강화는 중국의 영향력을 제한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EU는 대만과 무역 합의를 모색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EU는 이번 전략에서 한국, 일본, 싱가포르 등과 새로운 '디지털 파트너십 협정' 체결 가능성, EU의 연구, 혁신 자금 지원 프로그램인 '허라이즌 유럽' 제휴 가능성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EU의 이번 발표는 미국과 영국, 호주가 전날 새로운 안보 파트너십인 '오커스(AUKUS)' 발족을 알린 가운데 나온 것이다.

보렐 고위대표는 EU는 이 3국의 안보 파트너십에 대해 통지를 받지 못했다면서 이는 좀 더 적극적인 외교 정책의 필요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다른 이들이 하듯이, 자력으로 살아남아야 한다"면서 '전략적 자율성'을 거듭 강조했다.

EU 집행위는 이번 전략에서 또 인도·태평양 지역 내 항행의 자유 등을 지원하기 위해 EU 회원국 해군 배치를 강화하는 방안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이에 대해 남중국해를 통해 선박을 보내는 등의 조치를 의미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