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민족공작회의서 민족융합 강조
리커창·리잔수 등 총출동
시진핑, 서방 압박에도 "중화민족 공동체 의식 강화해야"

서방 국가들이 소수민족 인권문제 등으로 중국을 강력히 압박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직접 중화민족 공동체 의식 강화를 주문하고 나섰다.

미국과 유럽 국가들의 신장(新疆) 인권문제 공세에도 소수민족에 대한 기존 정책을 유지하면서 맞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29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27∼28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앙민족공작회의에서 이러한 입장을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주재하고 리잔수(栗戰書), 왕후닝(王호<삼수변+扈>寧), 자오러지(趙樂際), 한정(韓正), 왕양(汪洋) 등 중국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들이 총출동해 무게감을 더했다.

시 주석은 "중국공산당의 100년 역사를 돌이켜보면 우리 당이 민족 사업에서 이룬 가장 큰 성과는 중국 특색으로 민족 문제를 해결하는 올바른 길을 걷게 된 것"이라며 중화민족 공동체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족사업 강화와 개선에 대한 중국공산당의 사상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관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중화민족 공동체 의식을 굳건히 지키며 중국 특색으로 민족 문제를 해결하는 길을 확고부동하게 추진해 중화민족이 정신적 터전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각 민족의 교류와 융합을 추진하고 각 민족 지역의 현대화 건설 속도에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민족 사무의 관리체계와 관리능력의 현대화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 주석은 아울러 "새로운 시대 중국공산당은 민족 업무의 질 좋은 발전을 추진해야 한다"며 "당과 여러 민족 인민이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 실현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단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4일 허베이(河北)성 청더(承德)시를 방문한 자리에서 "중국공산당만이 중화민족의 대통합을 실현할 수 있고,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만이 민족을 단결시키고 발전시키고 번영시킬 수 있다"면서 역사 연구 자원과 역량의 통합, 연구 수준 및 혁신 능력 향상 등을 촉구했다.

지난달에는 집권 후 처음으로 시짱(西藏·티베트) 자치구를 찾아 티베트의 상징적 장소인 포탈라(布達拉)궁 광장 등을 방문해 티베트의 번영과 안정을 약속하기도 했다.

시 주석이 잇따라 소수민족을 아우르는 다민족 통합을 강조하는 것은 소수민족 인권문제를 지적하며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는 서방의 압박에 대한 대응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영국 하원은 지난달 중국 정부의 신장(新疆) 인권 탄압 등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결의했다.

유럽의회도 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 폐간과 홍콩 사회의 자유 침해에 대응해 동계올림픽 외교 보이콧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국제인권단체와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등은 신장에서 100만 명가량의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 신자들이 수용소에 갇혀 중국 공산당에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